11

12:37

기분이 다시 또 편치않다.

그 사람을 이제는 놓아야 하는데, 사실 내 스스로가 그러지 못한 것 같다.

내게 너무나도 당연한 사람이었어서, 놓아버리면 뭔가 잘못을 저지르는 것 같고 큰 일이 일어날 것 같은 기분이 든다.

해서는 안되는 일을 하는 기분이라고 표현하는게 딱 맞을 것이다.

그렇기에 놓지 못하고, 영원히 그 사람을 못보게 되는 상상을해서 불안함의 구덩이로 이내 빠져버린다.

왜 나는 너를 놓지 못할까.



어떤 정신과 의사 영상을 하나 보았다.

어쩌면 내가 놓지 못하는건 너가 아니라, 나의 어떤 결핍을 채워주고있던 너인지도 모른다.

맞는 말인지도 모르겠다.

너는 나의 목표였던 것이 사실이다.

세상에 소중한 것이 없던 나에게 다가왔던 너는, 나에게 소중한 존재가 되었다.

그래서 나의 소중한 너를 아끼고 지키는게 나의 목표였나보다.

그런 너를 놓는게, 많이 힘든가보다.



사실 내가 보통은 아니다.

삶의 유일한 목표가 애인이었다니.

보통은 가족, 친구, 꿈같은 것들을 소중히 여길 것이다.

하지만 그러지 못했던 나는 유일한 목표인 너를 스스로 놓아버리지 못하고 있는걸거다.

참으로 기구하다.




그래도, 근래에 엄습한 불안의 근원을 찾은 것을 다행으로 여겨야겠다.

그렇다면 이를 어떻게 해결 할 것인가?

다른 소중한 것들을 찾아야 하겠지.

그것들은 아마 나의 꿈, 주변 사람들일것같다.

사실 그것들을 위해 얼마전부터 노력하고 있긴 했다.




하지만, 그런 치열한 노력속에서도, 언젠간 나에게 불안이 불현듯 찾아올 것을 미리 알 수 있다.

어쩌면 너를 다시 만나지 못한다는 불안.

이것을 나는 이겨낼 자신이 없다. 적어도 당분간은.

그래서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 

시간이 지나면 이겨낼 수 있을까?



덧글

댓글 입력 영역